Home : 소아치과정보 : 소아치과상식

 
  젖니를 조기에 뽑았을 때

어린 아이들은 외상에 의해 혹은 심한 충치로 인해 자연탈락 시기보다 앞서서 젖니를 뽑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렇게 되었을 경우 치아를 뽑은 공간은 뒤이어 나오는 영구치가 나올 때까지 빈 공간으로 남아있게 되는데 문제는 이런 공간이 원래의 젖니의 폭만큼 유지되지 못하고 주변 치아에 의해 공간이 잠식되어 나중에 이곳으로 나오게 될 영구치의 맹출에 지장을 주게 되고, 교정치료가 필요하게 되는 후천적 요인을 제공하게 됩니다.

심한 경우엔 아래 위치하고 있는 영구치가 전혀 올라오지 못하게 되어 잇몸 절개와 장치 부착을 통한 교정 치료로 끌어올리게 되는 경우도 있게 됩니다.
즉, 젖니를 조기에 뽑게 되었을 경우엔 반드시 이러한 공간을 유지시켜 주는 장치를 장착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치아를 뽑을 때는 간단하게 생각될 수도 있고 당장은 어떠한 문제점도 발견되지 않지만 영구치가 나기 시작할 때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앞니의 경우엔 특별히 공간적인 문제를 가져오지 않기 때문에 앞니가 없어 보기 싫은 것을 보완하고 발음이 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 이외에는 공간 유지 장치가 필요하지는 않습니다.그러나, 앞니가 없어진 공간으로 자꾸 혀를 내밀어 치아 사이가 벌어지게 되는 경우에는 교정적인 문제점을 야기할 수도 있으므로 이러한 경우에는 장치를 해주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어금니는 치아를 뽑는 것에 대해 간단히 생각하셔서는 안된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그렇다고 꼭 뽑아야 할 치아를 뽑지 않고 방치한다면 하방에 위치한 영구치싹에 안 좋은 영향을 주므로 뽑는 것을 지체해서는 안 됩니다. 뽑아야 할 치아는 적절히 뽑되, 공간을 유지해 주어야 한다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