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아치과정보 : 소아치과상식

 
  6세 영구치의 중요성

6세 영구치란, 유치열(젖니)-좌우 10개의 치아- 뒤쪽으로 나오는 영구치로서 젖니를 빼지 않고 잇몸에서 바로 나오는 어금니를 가리킵니다. 이것이 보통 만 6세 정도에 나오게 되므로 6세 영구치란 이름이 붙어 있습니다. 이 치아는 제일 처음 나오는 영구치로서의 중요성도 있으며, 대개 어린이들이 구강 관리를 자발적으로 잘 하는 것을 터득하기도 전에 나오기 때문에 영구치 중에서 충치 발생률도 매우 높은 치아입니다.

부모님들도 영구치가 나왔는지 확인하시기 힘든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관리를 잘못 했을 경우엔 어린 나이에도 신경 치료를 하고 금관으로 씌우는 경우까지 발생합니다. 특히 이 치아는 위 아래 치아가 잘 맞물리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며, 음식을 잘 씹고 다지는 데 많은 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중요한 6세 영구치의 충치 예방에 대해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입니다. 그 방법으로는 통상적으로 만 3세 이후부터 6개월간 정기적으로 시행되는 불소 도포 외에도 실란트라는 재료로 어금니의 깊은 골을 메꿔주어 음식물이 치아의 골 깊숙이 끼는 것을 방지해 주는 방법으로 직접적인 충치 예방 효과를 얻는 것입니다.

만일 치아의 골이 깊고 좁게 초기 충치를 보일 경우엔 `예방적 레진 치료'라는 방법을 사용하여 충치 치료와 예방의 효과를 동시에 노리게 되는데, 이것은 치아 깊숙한 곳은 레진이라는 단단한 재료로 채워주고, 그 윗부분에 실란트를 도포하여 레진 치료와 실란트 치료의 장점을 모두 얻을 수 있는 방법입니다. 이것은 특히 치아를 많이 깎아내지 않고 썩은 부위만 제거하여 치아의 모양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치료법입니다.

이상과 같이, 6세 영구치가 올라오면 각별한 주의를 가지고 살펴 보셔서 어린이들이 건강한 영구치를 갖고 성인이 되어서도 치아를 잘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