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소아치과정보 : 소아치과상식

 
  "말 안들으면 치과 간다"고 하지 마세요

안 그러신 분들이 훨씬 많겠지만, 아이들이 말을 안 들을 때 치과에 데려가서 아프게 치료해 준다고 하시면 안됩니다. 아이들이 치과를 너무나 공포스러운 곳으로 느끼게 되기 때문입니다.

치과를 방문하는 아이들 중에 처음 왔는데도 막연한 공포감에 우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 대개 부모님들도 치과에 대한 공포심을 대부분 갖고 계시고, 또한 아이들이 떼를 쓰거나 말을 잘 듣지 않을 때 치과 가는 것을 벌처럼 말씀하신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말로만 듣던 무서운 치과에 온 아이들의 공포감은 이루 말할 수 없겠지요. 치과는 무서운 곳이 아니라 재미있는 곳으로 인식되어야 합니다. 소아치과에서 첫날부터 충치 치료를 안하는 것도 다 이것과 맥을 같이 합니다. 대부분 첫날은 간단한 구강 검사와 치아 클리닝, 방사선 사진 촬영 등을 통해 치과 분위기를 먼저 익히도록 합니다.

아이들을 치과에 데리고 가시기 전에 치과에 대한 긍정적인 인상을 심어주시도록 하십시오. 그러면, 아이들이 더욱 즐거운 마음으로 치료를 잘 받을 수 있습니다.